통합검색
역대 헌법재판관 4명 중 3명 퇴임 후 곧바…
2017-10-24  By.관리자
`변호사도 부익부 빈익빈`…
`변호사도 부익부 빈익빈`…변호사 26%는 월급400만원↓   변호사 ..
- 변호사를 입찰로 선임하는…12-13
- 법원 ‘복덕방 변호사’ …11-08
- 돈 때문에.. 民事 70%이상…07-20
[부음] 변현철(변호사..
변현철(변호사ㆍ전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) 현숙 현희씨 부친상, &nb..
- 고진권 법무사(경기북부…03-03
- 송광수 변호사(서울) 모…12-07
변호사 2만명 시대, ..
“연수시켜주니 고마워해라” 월급 대신 ‘서면 알바’ 착취도 취..
- 복덕방 변호사' 무…11-08
- 검찰 ‘변호사 부동산 …07-20
- 삼례 나라슈퍼 사건 재…07-15
- 새내기 변호사 채용시장…07-05
워싱턴 최대 한인로펌..
그는 미국에서 태어나지도 않았고, 그 흔한 조기유학도 하지 않았다. &nb..
- [법률-인터뷰] ‘안철수…09-10
- 박시환 인하대 로스쿨 …08-13
- 황정근 변호사, '…07-23
- 변호사 생활 10여년…&#…07-04
역대 헌법재판관 4명 ..
역대 헌법재판소 재판관 출신 4명 중 3명은 퇴임 뒤 곧장 변호사로 개..
- 한미 FTA 후 직업의 미…01-13
- [최승재 변호사의 변호…09-23
- 위철환 변협회장 “변호…08-27
- 마을변호사, 편한 '…08-22
자료가 없습니다.
`변호사도 부익부 빈..
`변호사도 부익부 빈익빈`…변호사 26%는 월급400만원↓   변호사 ..
- 불황에… 수감자 집사가…02-15
- 변호사를 입찰로 선임하…12-13
- 법원 ‘복덕방 변호사…11-08
- 돈 때문에.. 民事 70%이…07-20
 
  • 최신 역경매
  • 1 증거조작 양도세 부과처분 취소및 징벌
    쟁점주택 매수인이 허위 매수가격의 확인서를 신고하여 처분청이 영수증과 매매계약서    더 보기
  • 2 일괄수임 처리해 주실 변호사님을 구합
    안녕하세요? 의뢰인의 아버지는 2013. 2. 사망하였고, 어머니는 2014. 10. 사망하    더 보기
  • 3 새로운 프렌차이즈 설립에따른 지적재
    기존의 프렌차이즈에서 독립해 독자의 브렌드를 설립해 가맹사업을 시작하고 있읍니다    더 보기
  • 4 정통망법 위반으로 벌금 300만원이 나
    웹폴더에 올려진 아내와 어떤 남자가 같이 찍은 사진을 외도 증거로 이혼소송하면서     더 보기
  • 5 지자체의 불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청
    경북 울진군의 종중명의의 산에 산양삼을 재배하려고 10년 계획으로 산림경영계획을     더 보기
 
작성일 : 13-07-04 16:14
변호사 생활 10여년…'듣는 귀' 만들어 돌아온 판사
 글쓴이 : 법무20년
조회 : 115,974  
지역(장소) 주최자
행사일 행사시간
2000만원 이하 민사재판 전담…현장에서 정년 맞을 것
[아시아경제 양성희 기자] "법원을 벗어나 있었던 지난 십여년의 세월이 저를 '듣는 귀가 있는 판사'로 만들어 줬어요"

서울중앙지법에서 '소액전담법관'으로 일하고 있는 심창섭 판사(60ㆍ사법연수원9기ㆍ사진)는 "법관석을 떠나 변호사로 있을 때 '내가 다시 재판을 한다면 당사자의 입장을 그 전보다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텐데'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. 그래서 당사자들이 이야기할 때 절대로 귀를 닫지 않으려 애쓴다"고 말했다.

지난 2월 법조일원화 취지에 따라 새로 도입된 '전담법관'으로 임용된 그는 소송가격 2000만원 이하의 민사 재판을 전담하고 있다. 그 중에서도 다툼이 심해 집중적으로 심리할 필요가 있는 사건이 그의 몫이다.

1982년에 판사 생활을 시작해 대법원 재판연구관, 서울지법 부장판사 등을 지낸 그는 2000년 변호사로 전업했다. 법원을 떠났지만 마음 한편엔 늘 재판을 다시 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.

부장판사에서 평판사로 지위가 '격하'되었지만 그는 "법정으로 돌아오니 살아 있음을 느낄 수 있어 좋다"고 말했다. 스스로 자신이 있어야 할 '현장'이라고 생각했던 법원으로 복귀한 것도 좋지만, 그동안 판사석 아래에서 접했던 법의 현실은 그로 하여금 법관의 소명에 대해 더욱 깊은 생각을 하게 한 듯했다.

심 판사는 "법원을 찾는 사람들의 말 한마디 한마디들, 그 말을 듣는 그 순간만큼은 진실이라고 생각하고 들으려고 노력한다"고 말했다. 소액사건은 특히 그 같은 '경청'의 자세가 더욱 필요한재판이다. 당사자들이 대부분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고 직접 홀로 소송에 임하는 경우가 많아 서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. 소액판결의 경우 소액사건심판법에 따라 판결문에 이유를 기재하지 않는 게 통상적이었으나 심 판사가 매번 당사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판결 이유를 설명해주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.

그와 함께 임명된 소액전담법관은 모두 세 명이다. 이들은 정년 때까지 민사소액사건만 전담하게 된다. 심 판사는 일선에서 재판을 진행하며 정년을 맡게 되는 것에 큰 의미를 뒀다. 그는 "당사자들과 같이 호흡하고 일하면서 늘 살아 있다는 걸 느낀다"며 "어떤 때는 보람이 있기도 하고 또 어느 날은 안타까움이 밀려와 자책할 때도 있는데 사람으로서 여러 감정을 느끼며 살 수 있어 좋다"고 말했다.

양성희 기자 sunghee@

 
   
 

 
 
최신 법률지식인
전세금 지급에 관… 100 맴 진행
소액결제 사기 당… 50 맴 진행
회사의 스카우트… 100 맴 진행
프렌차이즈 본사… 100 맴 진행
같이 빌린 사채..… 10 맴 진행
한정근담보대출 10 맴 진행
 
 
회사소개  |  제휴문의  |  광고문의  |  이용약관  |  개인정보취급방침  |  법적고지  |  이메일무단수집거부  |  고객지원